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종합 (2074136)  썸네일on
술이우작.. | 17/09/14 09:20 | 추천 50 | 조회 6219

청나라 활에 대한 조선사람들의 기록 +612 [7]

오늘의유머 원문링크 m.todayhumor.co.kr/view.php?table=bestofbest&no=362503

"활대가 매우 큰데, 마치 우리 나라의 육량궁처럼 생겼다. 검은 뿔로써 활 손잡이에서 활고자(활 줄을 거는 홈)까지 장식을 하고, 자작나무껍질로서 등을 샀는데, 뿔과 자작나무 껍질과의 사이에는 옻칠을 단단히 해 두어서 비록 덥거나 비가 와도 아교가 쉽게 녹아 떨어지지 않는다. 산해관(요동과 하북성의 경계가 되는 만리장성의 맨 끝) 동쪽에는 활에 쓰는가죽줄을 많이 만든다. 대체로 활의 휘어드는 성질이 우리 것만 못해서 화살이 멀리 나가지는 못한다. 그러나 억세고 뻣뻣해서 비바람을 타지 않으므로 적과 싸울 때나 사냥할 때 좋으니, 이런 점은 또 우리 나라의 활이 미치지 못한다."
"활은 검은 물소 뿔로 기본 대를 세우로 밖에는 자작나무 껍질로 쌌는데 길이는 우리나라 활보다 1장(丈) 반은 길지만 좀 약한 편이다.
자작나무 껍질은 영고탑(寧古塔) 지방에서 채취하고 궁태는 창평(昌平)ㆍ밀운(密雲) 두 곳에서 벌채하며 화살은 나무로 만드는데 황새 깃을 붙였다.
모두 활촉이 넓적하고 깃이 큰데, 깃은 반드시 비스듬히 붙였으니, 이는 다 호인(만주족)의 제도다. 긴 활에 큰 살을 다 당기어 말 위에서 달리며 쏘는 것이 비록 그들이 잘하는 것이기는 하나, 활이 약하고 화살이 둔하며 쏘는 법이 심히 엉성하여 멀리 미치지 못하기 때문에, 과규(科規)에 표적을 세우는데 말타고 쏘는 데는 30보에 불과하고 걸으며 쏘는 데는 50보에 불과하다."
다음에서 검색해보니 1보는 1.2미터 이고 검색결과 조선 각궁의 사거리는 290미터에서 360미터로 나오는데, 이 기록에 의거하면 청나라 각궁의 사거리는 50미터가 약간 넘는 수준으로 보입니다.
"우리나라에서 육진(六鎭) 사람들과 무역할 때 구입한 각궁(角弓)은 물 속에 빠진 지 20일이 되어야 비로소 해체된다. 이는 우리나라의 활은 짧고 저들의 활은 길어야 하기 때문에 뿔을 사용하여 그 제도를 개조한 모양인데, 그 제작의 견고하고 치밀함을 이로 미루어 알 수 있다. 우리나라의 활은 일기가 흐리기만 하면 뿔과 아교가 모두 해체되는 실정이니, 이를 장차 어디에 쓸 것인가. 저들은 활을 만들 때 활 몸ㆍ활줄과 화살대ㆍ깃 등의 재료를 채취하는 범위가 매우 넓으니, 모두 본받아야 할 일이다.
건륭33년(영조 44, 1768)에 명을 받들어 보사(步射 사격 시험에 달음질치면서 쏘는 것)로 과녁을 쏠 때 사정거리를 80보(步)로 하여 너무 멀었으므로 아무리 잘 쏘는 자도 실수가 많았고 그 뒤에는 50보로 개정하여 두 대의 화살을 맞히면 합격으로 인정하였다. 대저 그 거리가 가까우면 화살의 힘이 집중되어 쏘는 대로 맞힐 수 있는 것이므로, 우리나라에서 먼 거리의 사격을 숭상하고 있는 것은 적절한 일이 아니다."
"중국의 활은 너무 투박하고 커서 우스꽝스럽다. 사정거리도 70보~80보밖에 되지 않는다. 하지만 활은 모두 나무로 만들어져서 건조하거나 습하거나 변형되지 않는다. 우리나라 사람은 활을 잘 쏘아서 200보까지 맞추나 조금이라도 활을 불에 잘 굽지 못하면 문제가 발생한다. 더구나 비가 올 때에는 전혀 사용할 수가 없다. 적군이 갠 날을 가려서 쳐들어 올 리는 없지 않은가?"
자세한 출처는 여기 http://egloos.zum.com/sinsigel/v/871512
종합해보면 만주 각궁은 조선 각궁에 비해서 크지만, 탄성이 부족하고 사거리가 길지 못하지만, 내구성이 좋아 튼튼하고 비오는 날에도 끄떡없이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검색을 통해서 활쏘시는 분들 견해를 보니, 가까운 곳에서 쏘기 때문에 명중력이 높고 그만큼 맞는 쪽에서 받는 충격력도 크다라고 평가 하시더군요. 좀더 돌아다녀보니 고려 말기 때만해도 우리나라 전통 활도 이런 만주 각궁과 흡사한 형태였다고 하네요.
소개한 기록에서는 만주 활은 물소뿔 혹은 나무로만 만드는 것처럼 나오는데 검색해보니 실제로는 주로 순록뿔을 사용한다고 합니다.
manipulate_img(this)
맨 아래의 것이 조선 각궁이고 위에 두 개가 만주 각궁, 그러니까 청나라 각궁입니다.
여기서 궁금증을 확대해서 그럼 중국 한족(漢族)들의 활은 어떠했을까 해서 중국 포털을 뒤져봤습니다.
manipulate_img(this)

명대의 활을 복원한 모습이라고 합니다.
manipulate_img(this)
manipulate_img(this)
원본은 이것입니다.
manipulate_img(this)
이것은 북경에서 명대의 활과 화살을 복원하여 명대에 행해졌던 대사례를 재현한 모습인데...만주 활과는 좀 다른 거 같습니다. 각궁이라기보다는 합성목궁이 아닐까 란 생각도 들고 굵기도 만주 활에 비하면 가늘게 보입니다. 크기는 만주 각궁과 엇비슷해 보입니다. 그런데 몽고의 지배를 받은 원대 이후로 몽고 활의 영향을 매우 많이 받았기 때문에 그 이후부터는 한족 활도 몽고의 활과 비슷해졌지 않았을까 추리해봅니다.



[신고하기]

댓글(9)

이전글 목록 다음글

1 2 3 4 5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