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게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종합 (2094763)  썸네일on
갈까말까.. | 19/12/12 13:53 | 추천 274 | 조회 11365

(분노) 곰탕집 사건 글올렸던 와이프 입니다. +337 [50]

에펨코리아 원문링크 https://m.fmkorea.com/best/2483297169


보배에 올라옴

집행유예2년,

성폭력치료프로그램이수 40시간,

사회봉사160시간??

ㅆㅂ...


https://m.bobaedream.co.kr/board/bbs_view/best/269693


곰탕집 사건 글올렸던 와이프 입니다.

정의로운 소식으로 이곳에 글을 남기고 싶었는데 .. 이제 다 끝이네요..


이제 저희가 더 이상 뭘 어떻게 해야될지 뭘 할수있을지 모르겠네요


대법원 특수감정인으로 등록되어있는 법영상분석연구소에서 과학적으로 분석한 영상자료도,


"그런행위를 보지 못했다. 당시 식당에서 피고인을 보면서 내려오고있었기때문에 그런일이 있었다면
자기가 못 볼수가 없는 상황이였다" 는 증인의 말도

모두 다 무시된채 오로지 "일관된 진술" 하나에 제 남편은 이제 강제추행 이라는 전과기록을 평생 달고 살아야하네요..

?

근데 그 마저도 사건기록들을 살펴보면 정말 일관된 진술이 맞는지 의문이 들정도 인데?
어떻게 그 말 하나에 이렇게 될수가 있는건지
이게 정말 대통령님이 말씀하시는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 인건가요?


아이때문에 오늘 대법원에 같이 가지 못하고 남편 혼자 올라갔는데?
선고 받고 내려오는길이라며 전화가 왔네요?
딱 죽고 싶다고..
그 말 한마디에 순간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습니다.?
같이 갔다왔어야 했는데 혼자 보내는게 아니였는데 ..
혼자 기차타고 내려오면서 그 심정이 어떨까요..

그래서 남편에게 아무일도 아니라고.. 시간이 지나면 해결해줄거라고?
그냥 똥밟았다 생각하자고 덤덤한척 아무것도 아닌것 처럼 이야기했지만
?도대체 왜 저희가족이 이런고통을 겪어야하는지 도무지 이해를 할수가 없습니다.


집행유예2년, 성폭력치료프로그램이수 40시간, 사회봉사160시간?
그리고 유죄확정으로 이제는 언제 상대방측에서 민사송소이 들어올지도 모른다는 불안감

이 시간들을 저희는 어떻게 극복해야할까요


이제는 차라리 정말 남편이 만졌더라면, 정말 그런짓을 했더라면 억울하지라도 않겠다 라는 심정이네요

제 남편의 말은 법에서 들어 주지를 않는데 이제는 더 이상 말할 기회조차 없는데 저희는?
어디가서 이 억울함을 토해내야 될까요..


?

그동안 같이 분노해주시고 응원해주신 보배형님들..?

정말 마음적으로 많이 의지되고 힘이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신고하기]

댓글(50)

1 2 3 4

이전글 목록 다음글

12 3 4 5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