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게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종합 (3004787)  썸네일on   다크모드 on
청크리트.. | 22/01/21 10:00 | 추천 9 | 조회 98

MCU)의외로 시빌워 갈등의 쐐기를 찍었던 행동 +98 [5]

루리웹 원문링크 https://m.ruliweb.com/best/board/300143/read/55592650

 

9AB086F4-6FB2-417B-B6EF-FE636E7D1091.jpeg

바로 완다 구금

 

버키 추격끝에 버키가 구속되고 캡틴도 연행된 후에 토니랑 스티븐은 다시 서로 대화를 나눔

 

특히 토니는 진심으로 어벤져스 해체를 원하지 않았기에 자기가 최선이라 생각하는 타협안을 만들어냈고 캡틴이 서명만 하면 되는 상황

 

무조건 적으로 버키가 사형당할까봐 걱정하는 캡틴도 고려해서 버키는 믿을만한 정신병원에서 치료를 받게 할것이라고 약속하고

(근데 후반부 로스장군하는 꼴 보면 로스장군이 그렇게 안했을 확률 높음) 

캡틴이 서명만 해주면 명령거부하고 범죄자 신분이 됬던 캡틴도 무죄가 되고 

캡틴이 걱정하는 법안의 문제점은 나중에 천천히 고쳐가자는게 바로 토니의 제안.

 

당장 어벤져스가 국가안보의 적이 되서 추격받아서 해체되는것보단 당장은 굽히고 가자는 것.

 

서명전에 아버지가 얼마나 캡틴을 칭찬해서 자기가 얼마나 캡틴을 질투했는지, 

아버지의 만년필도 보여주면서 서로에 대한 오묘한 우정을 재확인까지해서 

 

실제 그 상황에서 캡틴은 토니의 마음을 이해하고 믿기로 하며 상황이 여의치 않은것도 인정하여 

사실상 서명하기로 마음을 먹었고 펜을 집어든 상태였음

 

근데 딱 그 순간에 진짜 지나가듯이 '참 근데 완다는 뭐하고 있냐?'라고 확인차 묻는데 

대답은 '우리집에 있어 감금이지만 감금아닌...'이라는 얼척없는 대답

 

그 대답 듣자마자 진짜 캡틴 표정이 너무 안타깝고 한심하단 표정으로

 

'아 토니 제발, 잘나가다 왜 꼭 하나씩....!'하고 외치며 들었던 펜을 놓아버리고 결국 이게 스노우볼이 되서 공항전투까지 이어지게 됨


[신고하기]

댓글(5)

이전글 목록 다음글

67 8 9 10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