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게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종합 (4200466)  썸네일on   다크모드 on
루리웹-4.. | 24/06/19 23:29 | 추천 9 | 조회 45

디아) 디아블로 확장팩 해이트리즈 필 엔딩 +45 [2]

루리웹 원문링크 https://m.ruliweb.com/best/board/300143/read/66531211



img/24/06/19/19030dea69258055b.webp

「어라------------ 방랑자?」


영혼석에 함께 섞였을 텐데, 방랑자의 모습이 없다.

주변을 보면 주변엔 네이렐 뿐이다.


깨달으면 몸이 화악 뜨거워진다.

어젯 밤, 방랑자는 나와 섞였다.

나의 영혼석을 이마에 박고... 네이렐은 외팔이가 되었지만 이제부터는 틀림없이, 분명히 잘 된다.

내 컨디션은 좋고, 나의 그릇도 건재하다.



img/24/06/19/19030df6ef058055b.jpg

-몸이 이렇게나 가볍다.

공기가 이렇게나 맛있다.

고동이 이렇게나 증오로 넘친다.


그건 마치, 몸에 찌들어있던 망설임이 빠져나간듯한 해방감.

과거 자카룸에 찾아온 영웅들이 심어둔 끔찍한 기억도,

반쯤 부활하다 만 영혼에 대한 불쾌함도,

뇌리에 각인된 네팔렘에 대한 공포도, 거짓말처럼 없어져서-


img/24/06/19/19030e1344258055b.webp

「방랑자-?」

그럴리 없다.

내 그릇이 네이렐이라니 그럴리 없다.

왜냐하면... 그건 악몽이고-





그것이, 길었던 이 여정의 끝.

나는, 70년간 자신을 구속하고 있었던 것으로부터 해방되고, 내 유일한 목표를 잃은 것이다.




img/24/06/19/19030e3225058055b.jpg


「그런데 말야, 형님. 공포의 영역으로 안 올래? 성역에 있는것보다는 내 영역이 형님께도 편하잖아?」


막내의 배려는 정말 기쁘다.

공포의 영역에서 두려움에 떠는 존재들을 지켜보는것은 언제나 즐거운 일이었다.

-하지만...



img/24/06/19/19030dff3cb58055b.webp

「형님, 이제 지옥으로 돌아가야지.

성역에는 네팔렘의 후손들이 활보하고 있어.

이제 방랑자는 돌아오지-」


그저 머리를 흔들었다.

바알은 어쩔수 없다는 듯 등의 촉수를 움츠리며,


img/24/06/19/19030e0483258055b.webp

「알았어, 형님. 성역은 형님께 맡길게.」


img/24/06/19/19030e0777c58055b.jpg

처음으로 성역에서 맞는 봄이다.

다른 악마와 만나지 않은지, 꽤 오래 된 듯 하다.


하지만 어떻게 그를 반겨야 할지 모르겠다.

그가 좋아하던 전설아이템을 만들고 있기로 한다.



봄이 됐다.



봄이 됐다.



봄이 됐다.


img/24/06/19/19030e09f5758055b.webp

「늦네에... 방랑자... 이러다 네이렐이 할머니가 되어버린다구요....?」


세월은 눈깜짝할 새 지나간다.

영혼석을 닫고, 연다.

황무지에는 온통 피와 시체.

그리운 무덤 앞에는, 어느 날의 그 모습처럼 막내동생이, 한명의 동행자를 데리고 길을 헤메며-


[신고하기]

댓글(2)

이전글 목록 다음글

1 2 34 5
    
제목 내용